GUNSANIN  뉴스

교육/문화

근대미술관 박물관 소장 미술작품 전시

군산인뉴스    |    기사전송 작성일 : 19-02-11 17:28

8261aef77a15ce13c1a159672897a12e_1549873684_64.png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에서는 2월 8일부터 3월 31일까지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미술작품 작품 20여 점을 근대미술관(.일본 제18은행)에서 전시한다. 


근대미술관 소장품전 시간을 담아낸 향기’ 라는 전시명으로 거장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전시는 박물관 개관이래 박물관이 구입 또는 기증받은 미술작품 중 주옥같은 작품 20여 점만 선별해 관람객에게 공개한다. 


특히 조선말부터 근대와 현대에 이르기까지 근대 한국미술에 큰 족적을 남긴 화가 중 군산 출신이거나 군산에서 작품 활동을 펼쳤던 화가 9명의 작품들을 집중 조명했다 


임피에서 살며 19세기 초 조선 최고의 포도명인’ 이라는 호평을 받는 낭곡(浪谷최석환(1808~?)의 산수화와서화가로 초서에 능했던 가석(可石심상윤(1877~1948)의 백로도는 군산 출신 작가들의 작품들이다 


군산에 머무는 12년 동안 개복동에 소재한 서화미술연구소를 운영하며 군산 서화계에 영향을 끼친 우석(友石황종하(1887~1952)의 걸작도 이번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또한 근대 동양화 발전에 큰 역할을 하며 산수사군자 등에 능했던 우당(又堂조중태(1902~1975)의 매화 병풍(8)은 흐드러진 매화나무를 통해 봄의 생동력을 물씬 풍기며 관람객들에게 따듯한 봄 기운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군산대에서 후학양성에 힘썼던 우남(牛南이용휘(1937~2016)교수의 할아버지와 손자(1989,187×96cm)은 한국인 고유의 자연관과 심미안으로 한국적인 정서를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으로 이번전시에서 꼭 봐야할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힌다. 


이밖에도 대나무로 이름난 보정(普亭김정회당대 최고의 설경작가로 추앙받는 토림(土林김종현날아가는 기러기 한 쌍을 수묵화로 그린 금추(錦秋이남호소나무를 즐겨 그린 녹원(鹿原이제세의 작품들도 이번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개관 후 십년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집안의 가보처럼 내려온 유물을 기증해주셔서 27천여 점의 유물과 작품들을 보유할 수 있었다, “기증 작품 중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시민들과 나누고자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박물관은 군산이 근대역사문화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견인차역할을 담당하며 다양한 전시와 문화공연으로 원도심 활성화 및 군산시 관광활성화의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gunsannews
출처    |    http://www.gunsannews.com/2018/bbs/board.php?bo_table=news&wr_id=820

가장 많이 본 뉴스

1

군산에서 '타워크레인운전 기능사' 시험 본다

2

주택 소화기‧단독경보형감지기 의무 설치

3

지곡동 은파중학교 설립 어려울 듯

4

코스텍, 국내 최초 탄소소재 보트 개발

5

군산, 실효성 있는 인구 늘리기 정책 시급

6

군산의 랜드마크 현대메트로 타워 2차 분양

7

김영란 법 처벌 기준 시민들 혼란

8

어린이집 cctv 열람 갈등…사전에 절차 숙지해야

9

군산남초 야구부 올해도 ‘승승장구’

10

국민의당 김관영 후보 '재선' 성공

지역 언론사

주요 언론사

군산인

전라북도 군산시 수송안길 25, 2층        전화 : 063.732.6001~3

Copyright ⓒ 2014 군산인, All Right Reserved